감독 : 박신우
배우 : 손예진/고수/한석규...



충동적으로 아무 정보도 없이 그저 무심코
이 영화를 보게 되었다.
정말 아주 오랜만에 괜찮은 영화를 보게 된 것 같다.
요즘 영화관에 갈때마다 실망이라서 영화관에 가는 것을
망설이게 되었는데 이번만큼은 정말 좋았다.
물론 원작에 힘입어 이정도의 영화가 탄생한거 같다는 생각은
있지만 아무런 사전 지식도없이 이영화를 선택한 나에게는.....

 
그들의 절박함과 줄을 당기다 놓는 것을 반복하는 듯한 이야기
전개의 조화 그리도 젊은 두 배우 고수와 손예진의.. 그리고 한석규의 농익은 연기..
모든 상황히 절묘히 맞아 떨어져 정말 괜찮은 작품이 탄생하게 된 것 같다.

고수의 검은 눈망울에 영화가 끝날 시 내 양볼은 빨개져 있을정도로..
난 집중하고 말았다.

하여튼 나를 집에돌아와 원작인 책마저 바로 지르게한 이들이 뭐 나름 고맙다..ㅋ

'REVIEW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0) 2010.05.03
Sherlock Holmes 2009(셜록홈즈)  (0) 2010.04.25
Kick-Ass, 2010(킥-애스)  (0) 2010.04.24
백야행 - 하얀 어둠 속을 걷다 (2009)  (0) 2010.04.18
(500)DAYS OF SUMMER(500일의 썸머)  (0) 2010.04.14
Shutter Island, 2009 (셔터 아일랜드)  (0) 2010.04.13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544 : 545 : 546 : 547 : 548 : 549 : 550 : 551 : 552 : ··· : 558 : NEXT »